안녕하세요?
코디북을 운영하는 와이디어 강하늘입니다.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2016년도 어느덧 10일도 남지 않았네요.


한 해를 정리하며,
올 한해 코디북이 어떻게 운영되어 왔는지
공유 드리고자 오랜만에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2016년..
우여곡절이 정말 많았고,
가끔은 역성장하며 추락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매일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하나의 목표를 바라보며
함께하는 소중한 사람들이 있기에,
와이디어의 2017년이 더욱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p.s.

힘든 시간을 함께 견뎌 준
와이디어 식구들 정말 감사합니다.














※ 모든 지표는 웹+앱 합산 및 평균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안녕하세요? 

YDEA 김형우 디자이너입니다. 


지난 2011년 12월 코디북 앱 첫 출시 이후 2016년 2월 현재까지 여러가지 변천사를 겪어왔습니다.

2015년 하반기부터 2016년 초까지 저희는 내부적으로 여러가지 전략적 변화가 있었고 

2016년 새해 글로벌화라는 새로운 목표가 생기면서 그에 맞는 브랜드 정립이 필요한 시점이었습니다.

기존 코디북의 워드마크와 심볼은 2014년 디자인 되었고 지금까지 여러가지 문제점을 발견하였습니다.

저희가 필요했던것을 간단히 정리해 보자면.


1. Differentiate 

수많은 쇼핑/패션 앱들과 차별화.

여러가지 쇼핑몰이 입점되어 있는 형태의 코디북에서는 서비스 성격상 포괄적으로 여러가지 이미지를 담을수 있고 

시장에서 차별화 될수있는 이미지가 필요함.


2. Expandability & validity

브랜드 확장성과 타당성

글로벌시장에서 조금 더 브랜드의 가독성을 높여 해외 유저들에게도 쉽게 인지할수 있는 브랜드 이미지가 필요함.


3. Brand vitality

브랜드 생명력

2014년 리브랜딩 이후 트랜디하고 아이코닉한 브랜드 이미지를 끊임없이 유저들에게 지속시키기 위한 변화가 필요함.


4. Refine

워드마크 개선

워드마크의 가독성 문제 해결이 필요. 


여러가지를 고려해 성장 과정상 그리고 전략적 변화에 따라 코디북 브랜드 리뉴얼을 진행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했습니다.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보다 새롭고 차별화되고 글로벌에 적합한 서비스로 재정립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여러가지 고민을 했고 그 과정과 결과를 짧게나마 공유해 봅니다. 


(브랜드 리뉴얼은 2월중순을 시작으로 앱/웹/모바일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형우 (Paul Kim) 

paul@ydea.co






















































2016 Copyright © YDEA, Corp. All rights reserv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안녕하세요? 코디북을 운영하는 와이디어의 강하늘입니다.


2014년 데이터를 블로그에 포스팅 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5년을 정리하는 시간이 되었네요.

1년이라는 시간이 어떻게 지나 갔는지.. 정말 정신 없이 보낸 한 해 였던 것 같습니다.


2015년 코디북의 화두는 "컨텐츠"와 "커머스"의 연결 이었습니다.

이를 위해 사용자들에게 더 좋은 정보를 제공하고 견고한 커머스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으며, 지금까지 경험 해 보지 못했던 다양한 실험을 하고 교훈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월간 거래액은 연초 대비 576% 성장하였으며 거래액에 영향을 미치는 KPI 또한 동반 상승하며 2015년을 마무리 하게 되었네요.


코디북이 BM을 증명하는 단계에 있기 때문에 거래액이나 커머스 지표들이 중요 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열악한 환경 속에서 코디북을 운영하며 와이디어 식구들이 (알게 모르게?)성장하고 있다는 점이 내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코디북은 2015년 월간 마케팅 비용이 동일 했습니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실행하여 거래액을 달성 해 왔습니다.)



2015년, 커머스 전환이라는 커다란 마일스톤이 달성 되었습니다.

2016년은 사용자들과 경험 및 가치를 공유하며,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는 멋진 모습 보여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안녕하세요? 와이디어 강하늘입니다.

저희는 현재 코디북 이란 패션 커머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코디북을 운영하다 보면 다양한 수치와 지표들을 확인 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이 수치들을 통해 서비스를 현명하게 운영하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스타트업의 예산은 항상 한정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예산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하면서 서비스를 성장시켜야 하는데요.


우리가 서비스를 잘 운영하고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CAC와 LTV를 확인 해 보면 됩니다.

(물론 이 외에도 다양한 지표가 있겠지만 오늘은 이 두가지만 이야기 하겠습니다.)




1. CAC (Customer Acquisition Cost)


쉽게 이야기 하면 1명의 신규 고객을 유치하는데 드는 평균 비용입니다.


(예시)

서브스크립션 커머스에서 100만원의 광고 비용을 통해 1만명의 신규 고객을 유치 하였다면 CAC는 "1만원".




2. LTV (Life Time Value)


한 사람의 고객이 평생동안 이용하는 금액(가치)입니다.

일반적으로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비용은 기존 고객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비용의 몇 배입니다.

따라서 장기간 고객을 유지하기 위해 이 LTV를 높이는 것은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의 관심사입니다.


LTV는 다음과 같이 계산 할 수 있습니다.

(Average Value of a Sale) x (Number of Repeat Transactions) x (Average Retention Time in Months or Years for a Typical Customer)


또는 아래의 수치를 통해 계산 할 수 있습니다.

PLC(제품수명주기; Product Life Cycle) x ARPU(고객평균매출; Average Revenue Per User)


Quora에서는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스타트업의 LTV를 계산 할 수 있다고 답변합니다.

(Avg Monthly Revenue per Customer x Gross Margin per Customer) / Monthly Churn Rate


(예시;첫번째 공식)

어떤 사람이 2년 동안 서비스크립션 박스를 구독. 매달 1만원의 비용을 지불한다면 LTV는 1만원x12개월x2년 인 "24만원".




3. LTV - CAC


위 예시를 통해서라면 LTV가 CAC의 24배 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1만원의 비용을 통해 24만원의 기대수익을 예상 할 수 있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집행하면 회사의 매출과 수익은 늘어 날 것입니다.

(예시를 위해 고정비와 변동비 등을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이미지 출처 : forentrepreneurs.com)



Rough 하게 예를 들었기 때문에 24배 이지만 초기 스타트업의 LTV와 CAC은 24배일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CAC보다 LTV가 높게 만드는 것에 있습니다. (참고로 kissmetrics에 따르면 LTV는 CAC보다 최소 3배 이상 높아야 한다고 합니다.)




4. 정리


LTV는 서비스의 퀄리티에 CAC는 마케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판단 할 수 있습니다.

Lean하게 서비스를 개선하면서 LTV를 높이고 효율적인 마케팅 채널을 확보하여 CAC를 낮춘다면 내실 있게 서비스를 운영 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아래 문서들을 통해 LTV와 CAC에 대하여 더 자세하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http://dotty.org/2699089

https://conversionxl.com/customer-lifetime-value/

http://www.forentrepreneurs.com/startup-kille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2015 1월호 SURE Magazine

언론 홍보 2015.01.15 14:47

[January 2015 SURE Magazine]

2015 1월호 Real Shopping Magazine SURE 매거진에 YDEA가 운영하고 있는 코디북 서비스가 소개되었습니다.'Shopping on hands' 라는 코너에서 FASHION & STYLING 부분에 코디북이 어떤 서비스인지 상세하게 소개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pknz12

안녕하세요? 와이디어 강하늘입니다.


올 해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연초에 계획하셨던 것들은 다들 이루셨는지요?


2014년은 저희 와이디어에게 여러모로 의미있는 한 해 였습니다.

처음으로 외부 투자를 유치하였고, 함께하는 팀원들은 작년 이맘 때 보다 4배 늘었습니다.

그리고 코디북은 큰 목표를 향해 올바른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연말을 맞이하여 코디북의 2014년을 정리 해 보았습니다.

그동안 코디북이 어떻게 운영 되었을지 궁금하신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매일이 전쟁이지만 항상 진정성을 갖고 임해주는 팀원들과 저희를 믿어주는 쿨리지코너 식구들 그리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2015년에는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오늘은 저희팀이 직접 개발하고 서비스중인 코디북의 묵은이야기들을 해보려고합니다.

코디북에서 사용자들은 인터넷 쇼핑몰의 상품이미지를 사용하여 코디 컨텐츠를 만들고 공유할수 있습니다. 2014년 8월 현재 사용자에 의해 하루에도 수천개의 컨텐츠가 생성되고 있으며 모든사용자 데이터가 성장하는 중입니다.

국내에서는 드물지만 해외에선 코디북같은 dress-up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이 다수 존재합니다. 현재 이러한 서비스는 공급자에 의한 일방적인 쇼핑 컨텐츠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polyvore iqon




코디북은 제가 대학생때 Extjs라는 js프레임웍을 공부하며 만든게 시작이였습니다. 이때는 해외에서 이런 서비스가 성공을 하고있는것도 몰랐고 별생각없이 그저 재미로 게시판을 수정하여 대충 만들었던게 기억이 납니다.



Extjs로 만든 코디북 초창기 버전




저는 이런 작업물을 저의 블로그에 올렸는데, 그것을보고 어떤 사람이 찾아와 팀을 만들자고 했습니다. 그사람이 바로 지금의 강하늘 대표이사입니다. 당시 저는 패기넘치는 뉴비개발자였고, 바로 팀에 합류하여 본격적인 개발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코디북이라는 큰 서비스를 개발자 혼자서 만든다는건 쉬운일이 아니였습니다. 초창기 코디북의 기획은 현재 코디북과 크게 다르지 않았기때문에 수많은 기능과 데이터를 혼자서 유지하기가 매우 힘들었고 결국 프로젝트를 진행을 중간에 포기하였습니다. 처음부터 기능을 너무 많이 넣은게 실패의 원인이였습니다.



팀에 합류한후 완성하지 못한 코디북 (지금보다 기능이 많습니다)




그후 저희 팀은 잠시 피벗하여 다른 서비스들을 만들었습니다. 어느정도 성공한것도 있고 실패한것도 있지만 중요한것은 이과정에서 배운것입니다. 서비스의 프로토타입은 최대한 간단하게 해야한다는것, 그리고 사용자데이터를 측정하며 자주 업데이트하여 서비스의 완성도를 빠르게 올려나가야 한다는것을 배웠습니다. 바로 그 유명한 lean startup 방식입니다.



지금은 다아는 방식이지만 그때는 몰랐습니다.





이렇게 lean startup을 맨땅에 해딩하여 배운 저희팀은 코디북에 다시도전하였고 최소기능만 있는 버전을 만들었습니다. 코디북 베타버전입니다.



최소기능으로 만든 코디북 베타버전 (지금보니 좀 심한거 같기도..)




컨텐츠 기반 서비스의 성장동력은 결국 생성되는 컨텐츠가 많아야 한다는것입니다. 이 많은 컨텐츠가 더많은 사용자들을 끌어들여 더욱더 많은 컨텐츠를 만들게 하는것입니다. 즉 출력량이 입력량을 늘리는 형태의 양성피드백이 일어나도록 하는것이 중요합니다. 저희팀은 초반 컨텐츠생성을 늘리기위해 여러 앱스토어에 코디만드는 앱을 배포하였습니다. 



이과정에서 탄생한 코디북 모바일 첫버전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업데이트한 코디북 1.0 버전





저희가 짠 전략은 그런대로 적중하여 꽤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였습니다. 안드로이드마켓(지금은 play스토어)에서 피쳐드도 몇번올라가고 70만 다운로드도 달성하였습니다. 사용자는 순조롭게 늘어났지만 운영하며 여러 문제와 조우하게 되었습니다. 가장 심각한건 수익성이였습니다. 코디북은 링크를 통해 쇼핑몰로 트래픽을 보내주고 돈을 받는 아웃링크방식으로 돈을 벌었는데 이방식에는 많은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1. 실적측정

보통 쿠키를 박고 우리트래픽이 결제를 일으켰을경우 실적으로 인정이 되고 수수료를 받습니다. 하지만 쇼핑몰마다 스크립트를 심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스킨이 바뀔때마다 관리자권한을 요청하고 수정, 거기다 요즘은 모바일도 따로심어야합니다. 쿠키자체가 변조,삭제되기가 쉬우므로 실적이 제대로 안잡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2. 수금

이처럼 실적측정이 어려우니 입점몰에게 신뢰를 주기 힘들고 돈을 받기가 힘듭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카카오스타일처럼 트래픽을 폭발적으로 줄수있는것도 아니어서 수익성은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3. 트래픽보존

플렛폼의 생명은 트래픽인데 쇼핑몰로 트래픽을 퍼주다보니 우리사이트에 남는 유저가 없었습니다. 스타트업 metric에 있어 제일중요한게 잔존율입니다. 이것에 있어서 아웃링크방식은 치명적이였습니다.


저희팀은 결국 코디북에 결제모듈을 붙이기로 결정했습니다. 리소스가 많이들어가는 작업이였지만 위의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이방법밖에 없었습니다. 결제를 붙이기까지 여러 문제가 있었지만 결국 코디와 구매가 동시에 가능한 현재의 버전을 릴리즈하였습니다.



결국 저희는 코디하면서 상품구매도 할수 있는 코디북을 만들었습니다


아웃링크를 막은후로 웹사이트 재방문율은 예상대로 상승하였고 지금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서비스에 결제가 들어가게되면 결제데이터를 통해 할수있는게 많습니다. 앞으로는 상품추천 알고리즘과 사용성개선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마치며

지금와서 코디북이라는 서비스를 돌아보니 참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결과적으로 잘 해쳐온거 같습니다. 스타트업이 강해질수 있는이유는 끊임없는 측정과 문제인식, 그리고 그것에 대응하는 빠른 릴리즈라고 생각합니다. 저희팀은 앞으로 코디별 구매율과 객단가등 여러가지 데이터를 더욱 활용하여 서비스 업그레이드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이유석

core@ydea.kr




신고
posted by core@ydea

와이디어는 5년 이상 커머스 서비스를 개발 및 운영 해 본 경험이 있는 능력있는 멤버들로 구성 된 커머스 스타트업입니다.


현재 "코디북"이라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패션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슈퍼앱코리아, SK Planet Triangle OpenIR 등 다수의 대회에서 수상 했을 뿐만 아니라 2014년 2월에는 쿨리지코너 인베스트먼트로 부터 3.8억원의 외부 투자 유치도 완료 하였습니다.


회사의 비전

기술로 쇼핑을 혁신하는, 글로벌 쇼핑 플랫폼 구축


WHY?

온라인/모바일 쇼핑 시장은 이용자수/거래액 등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양적 성장 만큼 질적 성장이 함께 이뤄지고 있지 않습니다.

여전히 내가 찾는 상품을 찾기는 어렵고, 정보와 광고를 구분하기 쉽지 않습니다.

우리는 쇼핑 분야에서 이러한 고객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 하였습니다.


HOW?

이러한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먼저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합니다.

고객 중심의 사고를 통해 알게 된 불편함은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술로 서비스화 합니다.


WHAT?

이러한 저희의 믿음으로 시작 된 서비스가 바로 "코디북" 입니다.

코디북을 통해 고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상품으로 코디를 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패션 취향을 반영 한 상품을 한 자리에서 쇼핑 할 수 있습니다.

가장 최근 코디북 기사를 통해 코디북의 방향성을 확인 해 보세요.

( 전자신문 = http://www.etnews.com/20140801000269 )







[YDEA 채용]


디자이너 분을 모십니다. (신입 / 경력2년 미만) 


자격 요건

온라인, 오프라인 디지털 컨텐츠 제작 감각이 뛰어난 디자이너

글로벌 도전에 동참하고 함께 성공 경험을 만들어 가고 싶은 디자이너

평소에 패션에 관심이 많고 각종 트렌드에 민감하신분


우대사항

협업 및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좋은 분

영어 및 외국어 능통자, UX / UI 디자인 유경험자


복지 및 문화

4대 보험 지원

업무 비용 100% 지원

먹을거 마실거 무제한 지원

매달 마지막주 Movie Night

컨퍼런스 참가비, 도서 구입비 등 지원 (잡지 포함)

필요하신 장비는 입사 전 말씀 해 주시면 구비 해 놓습니다.


회사 위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사거리 근처 거봉빌딩 (빌딩에서 가장 좋은 곳에 사무실이 위치 해 있습니다.)


지원 서류

이력서 및 자기 소개서(300자 내외)

포트폴리오 (웹사이트 / PDF 무관)


접수 기간

채용시 까지


지원 방법

이메일 접수 (recruit@ydea.kr)

첨부 파일 10mb 이상일 경우 대용량 메일로 접수


지원 관련 문의는 

paul@ydea.kr로 부탁 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

재팬 부트캠프

기타 2014.07.12 14:37

안녕하세요? 

YDEA에 Paul입니다. 

지난 7월 6일부터 11일까지 Startup Alliance에서 주최한 재팬 부트캠프에 와이디어가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19개의 유망한 스타트업의 한팀으로 참석하게 되어 아주 뜻 깊은 경험과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이렇게 다들 대단하고 멋진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트업에 저희가 참석하게 됬다는 것 만으로도 굉장히 영광스러운 자리였습니다. 일본에 영향력있는 회사(구글 재팬, 야후 재팬, 라인 재팬 등등)들을 방문하고 저희를 잠시나마 소개할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일본 시장에서의 큰 가능성을 보았고 앞으로 한국 스타트업들의 활발한 교류가 기대됩니다.  


저희 와이디어는 도쿄 하네다 공항으로 도착하게 되어 시오도메에 위치한 숙소로 이동하였습니다.

Shiodome 역 

Hotel Villa Fontaine Shiodome 


시부야역 히카리에에 있는 Line Japan 방문 

첫번째로 방문한 라인 재팬. 캐릭터로 굉장한 성공을 거두고 있는 라인 재팬입니다. 앞으로의 라인이 더 기대 되네요. 

전반적인 라인재팬의 플랫폼과 광고 전략을 엿들어 볼수 있는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라인의 그린컬러를 이용해서 부분적으로 브랜딩이 깔끔하게 잘 되어있네요. 

그리고 Pitching Session에 코디북을 소개할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라인 재팬 오피스 투어


일정을 마치고 잠시 둘러본 시부야 시내. 화려하고 굉장히 생동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Day 3 때에는 일본에서 엄청난 인기를 오랫동안 끌고 있는 쿡패드에 대해 들어볼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쿡패트에 한국 디자이너가 일한다는 사실은 놀랍고 같은 디자이너로써 반가웠네요. 


쿡패드의 아주 멋진 그래프 모습입니다. 어느 기업이든 꿈꾸고 있는 모습이네요. 


도쿄도 날씨가 굉장히 무덥네요. 하지만 사진은 정말 선명하게 잘 나오는.


마지막으로 재팬 부트캠프의 하이라이트 였던 Korean Startup Demoday에서 Pitching Session을 가지게 되었고 활발한 네트워크가 이루어 졌습니다. YDEA에서 운영하고 있는 코디북 서비스에 대해서도 많은 일본 관계자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습니다. 



마지막 도쿄의 밤

신고
posted by pknz12

[전자신문] 강해진 스타트업 "대기업 진출 두렵지 않다"



기사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kskyda